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

"개XX야" 초3이 교감 뺨 수차례 때려…모친도 담임 폭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육삼가
댓글 0건 조회 44,343회 작성일 24-06-05 19:15

본문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A군이 교감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하고 있다. [전북교사노조 제공]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A군이 교감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하고 있다. [전북교사노조 제공]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이 교감의 뺨을 수차례 때리는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학생의 어머니도 담임교사를 폭행했다고 한다.

5일 전북교사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A 군이 무단조퇴를 말리는 교감에게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

교사 측이 공개한 영상에는 A 군이 교실 앞에서 교감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A 군은 교감에게 "개XX"라고 욕하며 수차례 뺨을 때렸다. 교사의 팔뚝을 물고 침을 뱉기도 했다.

교사는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은 채 뒷짐을 지고 맞고만 있다.

A 군은 결국 학교를 무단 이탈했다.

이후 A 군 모친이 학교로 찾아왔는데, 그 역시 사과는 하지 않고 담임교사를 폭행했다고 한다. 담임교사는 A 군 어머니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학교 측도 A 군의 행동을 심각한 교권침해로 보고 전주교육지원청에 이 사안을 신고한 상태다.

A 군에 폭행을 당한 교감은 언론 인터뷰에서 "A군이 전학을 온 이후로 거의 매일 이런 일이 발생했다. 어제(3일)도 집에 가려는 것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일이 벌어졌다"며 "아이 어머니와도 수차례 면담을 했지만 학교 측의 관리 책임으로 몰아간다"고 말했다.

A 군은 지난달 14일 이 학교로 강제전학을 왔다. 이전 학교에서도 소란을 피웠고, 이를 제지하는 담임교사를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은 교사가 제지할 때마다 아동학대 등으로 경찰에 신고하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반 학부모들이 견디다 못해 '수업을 방해 받는다'고 호소해 A 군에 대한 분리 조치 등 대책 마련을 교육청에 요구하기도 했다고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 로그인

  • 전체 : 137
  • 신규 : 12

퍼블릭테라피
제니아로마
미라클스웨디시
황금마사지
최저가2만원
최저가5만원
최저가8만원
최저가10만원
완산구
덕진구
익산
군산
건마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