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

절단기에 손목 잘린 청년 안타까운 근황…"보상·처벌 답답한 상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육삼가
댓글 0건 조회 13,553회 작성일 24-04-09 20:37

본문

공장에서 근무하다 육류 절단기에 손목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30대 청년이 "처벌과 보상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사진=후천적왼손잡이 유튜브 캡처공장에서 근무하다 육류 절단기에 손목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30대 청년이 "처벌과 보상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장원석 씨(31)는 최근 유튜브 채널 '후천적왼손잡이'를 통해 손목 절단 사고 상황부터 당시 심정, 현재 근황 등을 공개했다.

육가공 유통회사에 근무하던 장 씨는 지난해 9월 14일 오전 11시께 육류 절단기인 '초커터기'에 붙은 고기 조각을 떼어내던 중 회사 동료가 기계 작동 스위치를 누르면서 순식간에 오른쪽 손목이 절단됐다.

병원으로 이송된 장 씨는 9시간에 걸쳐 접합 수술받았다. 이후 괴사한 피부를 긁어내는 2차 수술, 발에서 피부를 떼어 손목에 이식하는 3차 수술까지 받았다.

장 씨는 "당시 내 신체 일부가 잘려 나간 고통도 기억이 안 날 만큼 정신이 혼미했다"면서 "석 달 동안 입원했다. 현재는 외적으로 흉터가 심하게 남아있고 기능적인 부분에서도 장애를 갖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문제는 사고 이후 6개월이 지났지만, 보상과 가해자 처벌 등 명확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장 씨는 "제가 다치고 난 직후 가해자와 회사 측에서 병원에 찾아오기도 했고 몇 번의 연락도 했다. 하지만 다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고, 워낙 크게 다쳤다 보니 사람 만나는 게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면서 "스트레스 때문인지 극심한 우울감이 밀려와 혼자 분투 중이었기 때문에 누군가를 만나거나 외부에 신경 쓸 마음의 여유가 없어져 가해자에게 당분간 병원에 오지 않아도 된다고 얘기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후로 (가해자와) 연락하지 않게 됐다. 그러나 지금 가해자와 회사 모두 연락 한 통 없다. '몸 괜찮냐'는 연락조차 없어서 저도 연락하기가 좀 그렇다. 연락해서 딱히 할 말도 없다"고 말했다.

처벌에 대해서는 "검사가 (가해자에게) 형벌을 내려주지 않겠나. 처벌 수위가 얼마나 될지 모르겠지만 벌금형 나온다고 대충 알고 있다"며 "보상 문제든 뭐든 확실한 게 하나도 없다. 답답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는 치료만 받고 있다. 가해자가 고의로 낸 사고는 아니라고 믿고 싶다. 하지만 사고 이후 이뤄졌어야 할 보상은 회사와 가해자 측에서 아무 말도 오간 게 없어 답답한 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장 씨는 "나랑 비슷한 사고를 당했거나 산재 사고당하신 분 중 이런 부분에 대해 잘 아는 분 있으면 연락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 로그인

  • 전체 : 137
  • 신규 : 12

퍼블릭테라피
제니아로마
미라클스웨디시
황금마사지
최저가2만원
최저가5만원
최저가8만원
최저가10만원
완산구
덕진구
익산
군산
건마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