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공육삼가: 전주건마,전주스웨디시,전주1인샵,전주마사지

본문 바로가기

사건사고

전주페이퍼, 7일 청년 노동자 사망사고 현장 재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육삼가
댓글 0건 조회 10,277회 작성일 24-07-06 20:53

본문

유족 뜻 따라 공장 가동 멈추고 현장 재구성
유족·민주노총·정부 관계자 등 참관 요청

전주페이퍼는 최근 발생한 청년 노동자 사망사고와 관련해 유족의 뜻에 따라 사고 현장을 재조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전주페이퍼 로고

전주페이퍼 로고

AD
원본보기 아이콘

재조사는 7일 오전 9시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전주페이퍼는 이번 재조사를 위해 1주일 이상 공장 가동을 멈추고 사고 당일과 동일한 조.건으로 현장을 재구성했다.

회사는 공정한 조사결과를 얻기 위해 유족 측은 물론 민주노총과 경찰, 고용노동부 관계들, 언론사 등에 조사일정을 알리고 참석과 참관을 요청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달 16일 오전 9시께 전주페이퍼의 정직원이 원료 수취 상태를 확인하는 순찰업무 중 발생했다. 해당 업무를 총괄하는 반장이 순찰 업무 중이던 고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찾아 나섰고, 현장에 쓰러져 있는 고인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119신고 후 지시에 따라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해 응급처치를 이어갔다고 한다. 구급차가 도착해 쓰러진 직원을 전북대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고인의 부검은 사망한 지 하루 뒤인 지난달 17일 전북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됐다. 1차 부검 결과는 심장비대증과 심근경색에 따른 심장마비로 판정됐다. 유족과 민주노총 전북본부 전북지역 등 노동시민사회단체, 진보 정당 등은 작업 현장에서 황화수소 누출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1차 부검에서 황화수소는 검출되지 않았다. 전주페이퍼 측은 사고 당일과 다음 날 작업장에서도 황화수소 측정을 했으나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유족의 요청에 따라 추가로 지난달 22일과 23일 총 두 차례에 걸쳐 고용부와 산업안전보건공단, 내외부 관계자(사내 한국노총, 민주노총관계자 포함)가 참관한 특별 정밀 재조사에서도 황화수소 미검출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소를 통해 고인의 장기 등에 대한 황화수소 잔류 분석 세부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추가 부검 결과는 1주일 안에 나올 예정이다.


전주페이퍼 측은 "회사는 그동안 수차례의 경찰조사를 통해 지적받은 문제점이 없었고, 심장비대증에 따른 1차 부검결과를 알고 있었다"면서 "고인을 잃은 유족의 마음을 배려해 언론 등에 밝히지 않고 유족이 원하는 추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타까운 사고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며 유족과 지속적인 만.남과 협상을 요청했지만, 고인이 속했던 한국노총이 아닌 민주노총이 유족을 대신해 협상을 지연시키고 방해하고 있어 진실규명과 고인에 대한 애도가 늦어지고 있다"며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유족의 슬픔보다 세력 확장을 위해 회사를 악덕 기업으로 몰아가며 '마녀사냥'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주페이퍼는 이번 사고와 관련한 정부와 관계기관의 모든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조사 이후에도 진상규명을 통해 한 점의 의혹 없이 명백하게 사인이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 로그인

  • 전체 : 124
  • 신규 : 3

퍼블릭테라피
제니아로마
미라클스웨디시
황금마사지
최저가2만원
최저가5만원
최저가8만원
최저가10만원
완산구
덕진구
익산
군산
건마바다